박현주 기자 hyun@newsis.com

2018.11.19


‘미래를 향한 디자인’, 12월 13~14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파비오 노벰브레, 오케 하우저등 스타 디자이너들 내한

▲ 【서울=뉴시스】 제17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 디자인 세미나 참여 연사.(왼쪽 위부터)파비오 노벰브레, 오케 하우저, 스튜디오 스와인(아즈사 무라카미, 알렉산더 그로브스)리 머로우, 요시즈미 사토시, 가와카미 노리코, 수지 아네타. 사진은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제공.

 

제17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 ‘디자인 세미나’가 오는 12월 13~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다. 글로벌 디자인 트렌드와 동향을 살펴볼수 있는 기회다.

제17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의 ‘디자인 세미나’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디자이너를 비롯해 건축가, 디자인 전략가, 디자인 저널리스트 등 여러 디자인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글로벌 디자인 트렌드와 지식,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미래를 향한 디자인(Design towards the Future)’을 주제로 6개국 총 8명의 해외연사들이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 건축, 디자인 전략, 글로벌 트렌드를 아우르는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세미나에는 ‘이탈리아 디자인의 희망’으로 불리는 건축가 겸 디자이너 파비오 노벰브레(Fabio Novembre)를 비롯해 BMW 미니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미니 리빙 총괄 디렉터 오케 하우저(Oke Hauser), 2017년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 디자인 그룹 스튜디오 스와인(Studio Swine) 등 세계적인 스타 디자이너들이 연사로 나서 글로벌 현장의 생생한 경험과 인사이트를 공유할 예정이다.

디자인 세미나의 참가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 또는 현장등록으로 신청할 수 있다. 모든 강좌는 동시통역을 통해 진행된다.

한편 2002년을 시작으로 올해 17회째를 맞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은 국내 최고의 디자인 마케팅전시다. ‘영 레트로(YOUNG RETRO), 미래로 후진하는 디자인’을 주제로 국내외 최신 디자인 교류의 장(場)이 될 예정이다. 올해는 12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180여 개 브랜드, 600여 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해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선보인다.

 

hyun@newsis.com